Skip to main content

22FW “when I want to do good, evil is right there with me”

22FW의 주제는 “when I want to do good, evil is right there with me” (Romans 7:21) 입니다. 즉, 제 본심은 항상 선을 행하기 원하나 가끔 그러지 못할때가 있죠…
순간의 유혹에 혹~해 자신 혹은 타인에게 피해를 끼치는, 다음날 후회 할 선택을 한 어리석은 자신을 향해 채찍질을 합니다.
그런데 후회를 한다는것 자체가 우리의 선함을 증명해줍니다. 본심이 악하다면 후회를 할까요?

우리 안에는 천사와 악마가 공존합니다. 인간이란 천사도 악마도 아닌 그 경계선에서 왔다갔다 하는 존재입니다.

“I want to be a good person who is generous, honest, loving, and kind. But sometimes, I do exactly the opposite of what I want to be: envying, lying, hating, and slandering. So I wonder, Am I an Angel or a Demon?”
22FW was about me, you, and basically all humans. We fight everyday trying to do good while evil tries to lure us, or vice versa. And I would hate myself for the tiny portion of evil-ness that I have.
But hey, Why So Serious? It’s okay to have a little bit of evil in you, I mean that’s just who we are.

Leave a Reply